해외여행 시 꼭 챙겨야 할 기내 피부관리법
작성자 :
다이렉트허니문
작성일 :
2016.04.18
조회 :
5,123

 

5월 어린이날 연휴를 앞두고 해외여행을 계획한 직장인들이 많다. 어린이날 전후로 연차를 붙인다면 최장 4~5일의 휴가를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여행의 설렘이 크겠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비행은 피부를 쉽게 피로하게 만들어 뾰루지나 피부건조증 등 각종 트러블을 일으키기 쉽다.


특히 기내는 습도가 15~20%로 매우 건조한 상태에 있기 때문에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고 싶다면 관리가 선행돼야 한다. 먼저 비행기 탑승 전 가급적 메이크업을 하지 않는 게 좋다. 건조한 기내에서 장시간 파운데이션이나 컴팩트파우더 등으로 두껍게 화장한 상태로 있으면 수분을 빼앗겨 피부가 더욱 건조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메이크업을 하더라도 간단히 BB크림 정도 바르는 것을 권장한다.


메이크업을 했다면 클렌징 티슈 등을 이용해 기내에서도 간단하게 클렌징 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클렌징 티슈로 메이크업 잔여물 등 피부 노폐물을 꼼꼼히 닦아낸 후 피부 속 수분이 손실되지 않게 지속력이 높은 수분 크림을 충분히 발라주도록 한다. 기내 반입이 가능한 수분 마스크를 챙겨 15~20분 내외로 부착해 주는 것도 피부보습에 도움이 된다.


그랜드성형외과 코스메틱 브랜드 닥터그랜드(Dr.Grand+) 관계자는 “건조한 기내에서는 충분한 수분 케어가 필요하다”며 “비행 중 부착하는 마스크팩은 건조한 환경에 노출된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 매끈하고 윤기 있는 피부로 가꾸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닥터그랜드 ‘앱솔루트 솔루션 마스크’는 스템셀, 비타민C, 글루타치온, 알로에, 마데카소이드 등이 함유된 세 종류의 제품으로 보습, 진정, 미백 등에 효과적이다.


기내에서는 가급적 물을 수시로 마셔 수분을 섭취해 주는 게 좋다. 단 커피나 홍차, 탄산음료, 알코올 함유 음료 등은 탈수를 유발할 수 있어 자제하도록 한다. 피부 건조함이 극심할 때에는 간편하게 미스트를 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분 섭취와 함께 자외선 차단도 병행돼야 한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자외선도 강해지기 마련이다. 강한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잡티 등 색소질환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피부 속 콜라겐과 엘라스틴에 손상을 줘 피부 노화를 촉진할 수 있으므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차단제를 3~4시간마다 덧발라 주도록 한다.

2016.4.18. 브릿지경제 헬스플러스 안티에이징 발췌

No
지사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99
서울
   해외여행 목적?…"먹방투어" 66%, 한국인의 여행 성향 설문…유적지·문...
다이렉트허니문
2016.05.09
4987
498
서울
   해외여행 때 결제통화는 뭐가 좋을까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9
4132
497
순천
   행복한 해외 여행을 위한 체크리스트 ‘여행사 선택’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9
4039
496
서울
   [광주지점] 고객안심 보험 8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8
5525
495
서울
   [순천지점] 고객안심 보험 8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8
5200
494
서울
   [진주지점] 고객안심 보험 5억7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8
5275
493
대구
   [대구지점] 고객안심 보험 5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8
5028
492
서울
   [청주지점] 고객안심 보험 5억5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8
5911
491
서울
   [인천지점] 고객안심 보험 5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6.04.28
5106
서울
   해외여행 시 꼭 챙겨야 할 기내 피부관리법
다이렉트허니문
2016.04.18
5123
 
 
청주여행사 하늘투어

Customer Center

  • 배너
  • 예약문의
  • 전국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