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호놀룰루 보행중 스마트폰 금지법 첫 발효…최고 99불 벌금
작성자 :
다이렉트허니문
작성일 :
2017.10.26
조회 :
86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하와이 주 호놀룰루가 미국 내 대도시 중 처음으로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금지법을 발효했다.

25일(현지시간) 하와이 언론에 따르면 호놀룰루 시 경찰은 횡단보도와 도로에서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거나 메시지 등을 보내는 보행자를 적발해 최저 15달러(약 1만7천 원)부터 최고 99달러(약 11만1천 원)까지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산만한 보행 금지법(법안 6)으로 불린 이 법은 지난 7월 통과돼 커크 캘드웰 호놀룰루 시장이 서명했으며,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처음 적발되면 벌금이 15∼35달러이지만 반복해서 위반하는 보행자는 75∼99달러까지 벌금을 물게 된다.


응급 서비스를 위한 휴대전화 작동의 경우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하와이 퍼블릭라디오의 빌 도먼은 "오늘부터 횡단보도를 건너면서 문자를 보내면 티켓(벌금 통지서)을 받을 수 있다.

원칙적으로는 휴대전화 화면을 내려다보는 것만으로도 법에 저촉된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외에 태블릿PC, 이리더(전자책), 게임콘솔 등 다른 휴대용 전자기기를 들여다보는 것도 적발될 수 있다.

미 국립안전위원회는 매년 수천 건의 보행자 사고를 보고하고 있다.


호놀룰루 시 당국은 보행자가 걸어가면서 휴대전화를 사용할 경우 주의 분산으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대해 국립안전위의 권고를 받아 이번 입법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캘드웰 시장은 미 공영라디오방송에 "주요 도시에서 많은 보행자 사고가 일어나지만 특히 우리 도시의 경우 보행 중 산만한 환경으로 인해 다치는 노년층 주민이 많다"고 말했다.


미국 내 일부 다른 도시들은 입법 대신 보행자에게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이 위험하다는 경고를 보내는 애플리케이션을 전화기에 의무 장착하도록 하는 기술적 방안을 추진 중이다.

AKR20171026003000075_01_i_20171026024456457.jpg

 

2017. 10 26.  연합뉴스 발췌

 

이전글 :
  [미국행 승객 보안검색 강화] 출국 전 보안 질의…출국 수속 1~2시간 추가
다음글 :
  다이렉트허니문 포항지점을 소개합니다.
No
지사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본사
   [공지] 호놀룰루 보행중 스마트폰 금지법 첫 발효…최고 99불 벌금
다이렉트허니문
2017.10.26
861
551
본사
   [공지] [미국행 승객 보안검색 강화] 출국 전 보안 질의…출국 수속 1~2시간 ...
다이렉트허니문
2017.10.20
932
550
본사
   [공지] 2017년 고객 안심 보증보험 4억 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7.02.09
3839
549
본사
   [공지] 글로벌 다이렉트허니문 사업자 등록증 & 관관사업등록증
다이렉트허니문
2015.10.27
5904
548
본사
   [포항지점] 고객안심 보험 4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7.11.06
645
547
본사
   다이렉트허니문 포항지점을 소개합니다.
다이렉트허니문
2017.10.31
908
546
본사
   알기 쉬운 여행자 휴대품 신고서 작성법
다이렉트허니문
2017.10.16
1000
545
본사
   추석 연휴 기간 안내
다이렉트허니문
2017.09.28
1277
544
본사
   [춘천지점] 고객안심 보험 4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7.09.28
1344
543
본사
   다이렉트허니문 춘천지점을 소개 합니다.
다이렉트허니문
2017.09.28
1297
 
 
청주여행사 하늘투어

Customer Center

  • 배너
  • 예약문의
  • 전국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