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미국행 승객 보안검색 강화] 출국 전 보안 질의…출국 수속 1~2시간 추가
작성자 :
다이렉트허니문
작성일 :
2017.10.20
조회 :
932

오는 26일부터 미국행 비행기에 타는 승객은 이륙 4~5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야 할 전망이다. 강화되는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에 대한 보안 검색에 따른 여파다.

17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미 교통안전청(TSA) 요청으로 26일부터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 보안 질의 절차가 강화된다.


모든 미국행 승객은 공항 카운터에서 2∼3분 정도 미국 방문 목적과 현지 체류 주소 등 보안 질의(인터뷰)를 거쳐야 하며, 출국 수속 시간은 현행보다 1∼2시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에서 보안검색 강화는 이달 26일부터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인 괌·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국내 저가항공사(LCC)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PYH2017102614850001300_P2.jpg

미국 운항횟수가 많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내년 1월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완공되면 설비 이전 등이 다시 필요할 수 있어 그때까지 시행 유예를 TSA에 요청했지만 아직 정확한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이에 따라 미국 국적기나 LCC를 타고 미국으로 가는 승객은 26일부터 강화된 보안검색을 받아야 한다. 공항에 도착하면 항공사 카운터에서 항공사 직원과 ‘인터뷰’를 하게 되는데, 여행 목적·체류 기간·현지 주소 등의 질문에 답해야 한다. 테러 등에 대비해 수상한 사람을 걸러내기 위함이다.


답변이 부정확하거나 미심쩍은 경우 ‘요주의 인물’로 분류, 탑승 전 격리된 공간에서 다시 정밀 검색을 받게 된다.

현재 탑승구 앞에서 무작위로 선정해 시행 중인 소지품 검사도 26일부터는 모든 승객에게 확대될 전망이다.


보안 심사가 길어질 경우 비행기 지연과 함께 환승객이 비행기를 놓치는 일도 벌어질 수 있어 항공사들은 인터뷰 시간을 줄이기 위해 근무 직원을 보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미국행 비행기를 타는 경우 지금은 이륙 3시간 전까지 공항에 오도록 안내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이륙 4∼5시간 전 공항에 도착해야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항공사, 인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2017. 10. 20. 서울신문 발췌

이전글 :
  알기 쉬운 여행자 휴대품 신고서 작성법
다음글 :
  호놀룰루 보행중 스마트폰 금지법 첫 발효…최고 99불 벌금
No
지사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52
본사
   [공지] 호놀룰루 보행중 스마트폰 금지법 첫 발효…최고 99불 벌금
다이렉트허니문
2017.10.26
860
본사
   [공지] [미국행 승객 보안검색 강화] 출국 전 보안 질의…출국 수속 1~2시간 ...
다이렉트허니문
2017.10.20
932
550
본사
   [공지] 2017년 고객 안심 보증보험 4억 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7.02.09
3839
549
본사
   [공지] 글로벌 다이렉트허니문 사업자 등록증 & 관관사업등록증
다이렉트허니문
2015.10.27
5904
548
본사
   [포항지점] 고객안심 보험 4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7.11.06
645
547
본사
   다이렉트허니문 포항지점을 소개합니다.
다이렉트허니문
2017.10.31
908
546
본사
   알기 쉬운 여행자 휴대품 신고서 작성법
다이렉트허니문
2017.10.16
1000
545
본사
   추석 연휴 기간 안내
다이렉트허니문
2017.09.28
1277
544
본사
   [춘천지점] 고객안심 보험 4억3천만원 가입
다이렉트허니문
2017.09.28
1344
543
본사
   다이렉트허니문 춘천지점을 소개 합니다.
다이렉트허니문
2017.09.28
1297
 
 
청주여행사 하늘투어

Customer Center

  • 배너
  • 예약문의
  • 전국지점